상단여백
HOME 뉴스 동부취재본부
여수해경, 흉기로 동료 찌른 베트남 선원 긴급체포
여수해경, 흉기로 동료 찌른 베트남 선원 긴급체포

양망작업 중 의견충돌로 다투다 칼부림

여수해경, 흉기로 동료선원 찌른 외국인 선원 긴급체포
19일 여수해경이 흉기로 동료를 찌른 베트남인 선원을 긴급 체포해 압송하고 있다./여수해경 제공
여수해양경찰서는 19일 동료 선원을 흉기로 찌른 혐의(살인 미수)로 베트남인 선원 A(38)씨를 긴급체포했다.

A씨는 이날 오후 1시께 여수시 소리도 앞 바다 선박에서 그물 작업을 하다 중국인 선원 B씨(48)를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복부를 찔린 B씨는 해경에 구조돼 병원에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해경은 그물 작업 중 의견 충돌이 있었고, 가해자가 어구손질용 칼을 이용해 찔렀다는 목격자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동부취재본부/장봉현 기자 coolman@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봉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