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완도
완도군 ‘여객선 1천원 요금제’ 시행

완도군 ‘여객선 1천원 요금제’ 시행
부속도서 주민 편의 제공 목적
이달 1일부터 여객선 이용 가능

완도
완도군은 부속 도서지역 주민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기 위해 2021년 1월 1일부터‘완도군 부속도서 주민 1천원 요금제’를 적용한다. /완도군 제공

전남 완도군은 부속 도서지역 주민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자 1일부터 ‘완도군 부속도서 주민 1천원 요금제’를 시행한다.

1천원 요금제는 읍·면 소재지가 있는 도서를 제외한 8개 읍면, 25개 부속도서 주민이 여객선 이용 시 운항 거리에 관계없이 모든 여객선을 단돈 1천 원으로 이용 할 수 있는 요금제다.

1천원 요금제 시행 대상인 부서도서는 ▲금일읍의 장도, 황제도, 충도, 신도, 원도 ▲노화읍의 넙도, 서넙도, 마안도, 후장구도, 죽굴도, 어룡도 ▲군외면의 흑일도, 백일도, 동화도, 서화도 ▲신지면의 모황도 ▲청산면의 여서도, 대모도, 소모도, 장도 ▲소안면의 횡간도, 당사도 ▲금당면의 비견도, 허우도 ▲생일면의 덕우도 등이 해당된다.

다만 거리가 가까워 여객선 요금이 1천원 미만이었던 곳은 요금을 그대로 유지하고, 1천 원 이상인 곳은 1천 원으로 이용할 수 있다.

도서 주민들은 ‘도서민 여객선 운임지원 사업’을 통해 운임료의 50%를 지원받고 있지만 부속 도서는 육지와의 거리가 멀어 시간 및 경제적으로 많은 부담을 겪고 있다. 따라서 이번 천원 요금제를 통해 도서 지역의 해상교통 이용 여건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그동안 군은 ‘완도군 주민 여객선 운임 등 지원 조례’개정을 통한 지원 조례 신설, 천원 요금제 관리 시스템 전산 개발, 본예산 확보 등 천원 요금제 추진을 위해 노력해왔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도서민의 유일한 해상 교통인 여객선 이용 여건이 나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완도/추승우 기자 csw@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