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남도 라이프 부동산
미선년자 카드깡, 연체대납, 돌려막기 폐해 심각 금감원 광주지원 광주, 전남·북 대상 신용카
  • 김종민 기자 kjm@kjtimes.co.kr
  • 승인 2003.02.17 00:00
  • 댓글 0



사례 1. A양은 부모 몰래 발급받은 신용카드 사용대금 400만원이 연체되자 이를 갚기 위해 인터넷을 통해 연체대납업체를 찾아가 카드 4장을 맡기고 연체대납을 받고 수수료를 30만원 지급했는데, 업자가 A양이 담보로 보관한 카드를 사용해 결제금액이 1천만원으로 늘었다.
사례 2. B군은 신용카드의 현금 서비스 한도가 소진되자 벼룩시장의 카드깡 업자를 찾아가 카드 3장을 맡기고 비밀번호를 알려주었는데, 업자가 카드할부한도를 이용해 총 800만원의 할부구매를 한 것처럼 가장해 200만원의 수수료를 공제한뒤 600만원을 지급했다.
사례 3. C군은 다단계회사의 판매원으로 일하다 구매강요와 동료와의 합숙 등으로 800만원의 카드빚을 지게되자 결제일마다 돌려막기를 했지만 몇개월 못갔고 사채업자를 찾았았는데, 업자가 상호저축은행 대출과 사체를 중개·알선해주고 높은 수수료를 받는 바람에 빚이 2천500만원으로 불어났다.

최근 청소년의 신용카드 연체율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지난해말 현재 49만명이 신용불량자로 등록되는 등 신용카드와 관련, 심각한 사회문제로까지 떠오르고 있다.
금융감독원 광주지원(지원장 신상식)은 13일 청소년을 대상으로 올바른 신용카드 사용에 관한 특강을 연중으로 실시한다고 밝혔다.
김상도 검사역은 “미성년자 등의 무분별한 카드 사용은 장차 사회진출후에도 금융활동을 하는데 제약 요소로 작용한다는 점에서 위험하다”면서 “건전하게 카드를 활용할 수 있도록 특강을 마련하게 됐다”고 배경을 밝혔다.
금감원은 먼저 광주소재 대학교를 중심으로 강의에 들어간 뒤 전남과 전북 등 호남권 대학 및 고등학교로 그 대상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며, 학교로 직접 출강해 무료로 강의한다.
1분기에는 광주소재 대학교, 2분기에는 전남소재 고등학교, 3분기에는 전남·북 소재 대학교, 4분기에는 전북소재 고등학교로 편의상 나눴지만, 금감원은 강의를 요청해온 학교 및 단체에 대해서는 가능한 우선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민 기자 kjm@kjtimes.co.kr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