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농협, 금융지주 차기 회장 인선작업 착수
농협, 금융지주 차기 회장 인선작업 착수

오늘 임추위…김용환 현 회장 연임 가능성도

농협이 금융지주 차기 회장 선정 작업을 본격화한다. 일각에서는 김용환 회장(65)의 연임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농협금융은 15일 첫 임원추천위원회(임추위)를 열고 차기 회장 인선 작업에 들어간다고 14일 밝혔다. 임추위원은 사외이사 3명과 사내이사 1명, 비상임이사 1명으로 구성된다. 임추위는 첫 모임을 가진 때부터 40일 이내에 차기 회장을 선정해야 한다. 김 회장의 임기는 내달 28일까지다.

금융권에서는 김 회장의 연임 가능성을 높게 점친다. 농협금융은 지난해 상반기 해운·조선업 부실 여파로 대규모 손실을 입었지만 한꺼번에 부실을 털어내고 지난해 3분기(7∼9월)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또 중국 궁샤오(供銷)그룹과 은행, 손해보험 등의 분야에서 합작사업을 추진하고 인도네시아 진출을 추진하는 등 해외 시장 진출의 기틀을 다지는 등 사업 다각화에서도 성과를 거뒀다는 평가를 받는다.

다만 2012년 농협금융 출범 이후 연임된 회장이 없어 관료 출신 등 외부 후보들의 도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분석이 나온다.


/김영민 기자 kym@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