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김준성, 주경님, 김보곤, 최기영, 수능
Update 2017.8.16 수 22:49
뉴스특집
일본차 점유율 20% 돌파…‘배출가스 논란’ 독일차 주춤
김용석 기자  |  yskim@namdo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08  18:58:2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일본차 점유율 20%돌파…‘배출가스 논란’ 독일차 주춤

2년만에 점유율 두배로 증가

독일차는 1년새 58→50%로
 

렉서스 하이브리드(진)
렉서스 하이브리드.
도요타 캠리 하이브리드
도요타 캠리 하이브리드.
닛산 알티마
닛산 알티마.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수년 동안 한국 수입자동차 시장을 장악해온 독일 디젤차들이 최근 ‘배출가스 조작 사태’ 등으로 비틀거리자, 하이브리드(연료+전기모터)를 앞세운 일본 차가 질주하기 시작했다. 8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지난 7월 일본 브랜드(렉서스·도요타·혼다·닛산·인피니티)의 수입차 시장점유율은 22.5%로 집계됐다.

최근 팔린 수입차 다섯대 가운데 한 대는 일본 차라는 얘기다. BMW 520d, 아우디 A6 TDI, 폴크스바겐 골프 TDI 등 디젤차로 한국시장을 점령한 독일 브랜드에 밀려 일본차 인기가 바닥을 기던 지난 2014년(10.85%)과 비교하면 점유율이 두 배 이상으로 뛴 셈이다. 브랜드별 7월 판매 순위에서도 렉서스(1천91대)와 도요타(1천47대)는 1, 2위 벤츠(5천471대), BMW(3천188대)에 이어 나란히 3, 4위를 차지했다. 혼다(1천1대)도 6위로 뛰어올랐다.

특히 렉서스의 하이브리드 모델 ES300h(660대)는 7월 한 달 가장 많이 팔린 수입차(베스트셀링 카)로 등극했다. ES300h는 하이브리드 차로서는 국내에서 처음 지난 5월 판매 1위에 올랐다가 6월 벤츠 E220d에 선두를 뺏겼지만, 한 달 만에 곧바로 왕좌를 탈환할 만큼 인기를 누리고 있다. 닛산 알티마 2.5(433대), 도요타 캠리 하이브리드(368대)도 ‘가성비(가격대비 성능)’에 대한 호평에 힘입어 판매 순위 8위와 10위에 이름을 올렸다. 반면 배출가스 조작 논란 등의 영향으로 그동안 디젤차 모델을 주력으로 내세웠던 독일 브랜드의 점유율은 7월 50.2%에 그쳤다. 지난해 같은 달(57.6%)보다 7%p(포인트) 이상 떨어진 것이다. 도요타코리아 관계자는 “2010년 ‘리콜 사태’ 이후 한국시장에서 계속 독일 브랜드에 밀려 고전하다가 최근 빠르게 시장을 회복하고 있다”며 “디젤차 배출가스 관련 문제가 국내외에서 논란이 되면서, 일본 브랜드의 하이브리드·가솔린 차량 경쟁력이 부각되고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및 인기기사 ]

김용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TV 따라잡기

박정민·김고은, 이준익 신작 '변산' 출연 확정

박정민·김고은, 이준익 신작 '변산' 출연 확정
배우 박정민(30)과 김고은(26)이 이준익 감독의 새 영화 '변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정책
광주광역시 동구 금남로 238 무등빌딩 남도일보사  |  사업자번호 : 408-81-70427  |  대표전화 : 062) 670-1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치남
등록번호 : 광주 가 15(일간)/ 인터넷 광주 아-00189   |  회장 : 정창선  |  사장·발행·편집인 : 김성의  |  주필 : 최 혁  |  편집국장 : 오치남
Copyright © 2011 남도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namdo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