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국은 지금
소녀상 버스 탄 박원순 "일본, 독일식 근본적 합의·보상해야"
   
 

 박원순 서울시장이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에 대해 근본적인 평화 합의와 조치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는 평화의 소녀상을 태운 서울시내 버스에 탑승한 뒤 기자들과 만나 "유럽에서는 독일과 다른 여러 나라 사이에 인권이나 전쟁 피해에 관한 근본적 합의와 보상 조치들이 충분히 이뤄지면서 유럽연합을 중심으로 한 거대한 평화체제가 형성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일간에, 또 일본과 주변 여러 피해국가 사이에 좀 더 근본적인, 독일에서 벌어졌던 그런 모든 조치들이 취해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서울 151번 버스에 다음달까지 평화의 소녀상이 설치되는데 대해선 "과거는 청산되지 않는 한 영원히 살아있을 수밖에 없다"며 "오래전에 한일협정이 체결됐지만 여전히 과거의 슬픈 역사들이 온전히 처리되지 않았기 때문에 계속 드러나고 새로운 요구들이 생기고 새로운 운동이 생기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곧 만들어질 것까지 서울에 11개 소녀상이 설치되는데 그것은 고정돼있어서 현장에 가야 한다"며 "하지만 이번에 소녀상을 버스에 설치한 것은 일부러 찾아가지 않아도 버스를 타고 다니면서 소녀상을 보고 군 위안부로 희생된 많은 분을 기릴 수 있는 기회가 많아졌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또 "서울시가 이것(소녀상 버스 사업)을 한다기보다 사실은 민간단체들이 하고 있는 일"이라며 "일본과 한국, 일본과 주변국가들 사이에 과거 청산에 관한 좀 더 본질적인 해결책이 나오지 않으면 아마도 이런 일은 온 세계로 퍼져가고 인류의 보편적인 양심과 인권의 문제가 계속 제기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그는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이런 모습을 보면 한국에 가기 싫다고 생각할 일본 사람들이 많아질 것'이라는 일본인 기자의 발언에는 "일본 사람들중에 그런 분들도 있지만 평화를 바라는 다수의 일본 국민들은 위안부 문제나 전쟁 피해 보상에 관한 보다 더 충분한 조치가 취해져야 한다고 믿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대사관과 부산영사관 앞에 이어 버스까지 소녀상을 설치하면 한일관계가 악화될까 우려된다'는 이 기자의 발언에도 "피상적으로 보면 그럴 수 있는데 근본원인을 치유하지 않으면 안 된다"며 "더 큰 것, 본질적인 것을 봐야 한다. 식민지 지배 와중에 벌어졌던 참혹한 인권 침해에 대해서 진정으로 또 본질적으로 해결됐냐를 먼저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박 시장은 한일 위안부 합의에 관해선 "문재인 정부가 취임하면서 과거의 위안부 합의가 적어도 우리 국민 정서상 수용되고 납득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있다"며 "일본정부와의 사이에 이견은 있지만 오랜 시간을 거쳐서라도 결국은 우리 국민이 정서상으로 납득할 수 있는 새로운 합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뉴시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사업국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