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돈스코이호, 150조 보물선 찾아낸 신일그룹은 어떤 기업?

돈스코이호, 150조 보물선 찾아낸 신일그룹은 어떤 기업?

제일제강, 돈스코이호 발견 소식에 상한가

신일그룹 돈스코이호 홈페이지 접속 지연

신일그룹이 지난 15일 경상북도 울릉군 울릉읍 저동리에서 1.3㎞ 떨어진 수심 434m 지점에서 보물선 돈스코이호 선체를 발견했다고 17일 밝혔다.

이에 신일그룹 자회사인 제일제강이 상한가에 진입했다.

   

돈스코이호 탐사를 준비해 온 신일그룹 탐사팀은 지난 14일 침몰 추정해역에 유인잠수정 2대를 투입해 돈스코이호로 추정되는 선박을 발견했다.

이어 고해상도 영상카메라로 포와 선체에 장착 부분을 돈스코이호 설계도와 비교해 100% 동일한 것을 확인했다.

15일과 16일에 이어진 재탐사를 통해 15일 오전 9시 48분 함미에서 'DONSKOII'(돈스코이)라고 선명하게 적혀있는 함명을 발견하고 촬영했다.

러시아 발틱함대 소속의 1급 철갑순양함 드미트리 돈스코이(Dmitri Donskoii)호는 1905년 러일전쟁에 참전했다가 일본군 공격을 받고 울릉도 인근에서 침몰했다.

이 배에는 현재 가치로 약 150조원의 금화와 금괴 약 5천500상자(200여t)이 실려 있다는 소문이 오래전부터 돌았다. 

그러나 현재까지 이 배에 금화와 금괴가 실려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서울에 본사를 둔 건설업체 신일그룹은 최근 제일제강을 인수하며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신일그룹은 울릉도 앞바다에 침몰한 드미트리 돈스코이호 인양사업과 바이오사업, 종합건설업(아파트 브랜드 신일유토빌), 엔터테인먼트, 블록체인 암호화사업, 중국과 e스포츠사업 등을 주사업으로 하고 있으며 대표는 류상미다.

신일그룹은 그동안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돈스코이함은 해양수산부도 그 존재를 인정하는 실존하는 보물선이다. 반드시 보물선 돈스코이함을 인양해 세상에 그 존재를 보여 줄 것'이라고 주장해 왔다.

현재 신일그룹 홈페이지는 해당 내용을 확인하려는 이용자들이 몰려 접속 자체가 안되고 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