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스님 불신임 결의안 가결…22일 원로회의 인준만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스님 불신임 결의안 가결…22일 원로회의 인준만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에 대한 불신임 결의안이 가결됐다.

오늘(16일) 오전 10시부터 한국불교문화역사기념관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중앙종회 임시회에서 총무원장 설정스님에 대한 불신임 결의안이 찬성 56표로 통과됐다.

  설정 스님  
설정 스님

이날 조계종 중앙종회 임시회에서는 재적 의원 75명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무기명 비밀투표 결과 찬성 56표, 반대 14표, 기권 4표, 무효 1표로 집계됐다.

조계종 총무원장 불신임 결의안이 중앙종회에서 가결되기는 조계종단 역사상 처음이다.

총무원장 불신임 결의안은 재적 의원 3분의 1 이상의 발의로 상정되며, 재적 의원 3분의 2 이상 동의를 얻으면 가결된다.

현재 중앙종회 재적 의원은 75명으로, 총무원장 불신임 결의안이 가결되려면 50명 이상이면 가능했다.

현재 중앙종회는 불교광장 소속 스님 47명 외에 야권 성향의 법륜승가회 17명, 비구니 중앙종회의원 10명, 무소속 1명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총무원장 불신임안은 오는 22일 개최 예정인 원로회의의 인준을 거쳐야 효력이 발생한다.

원로회의에서는 현재 원로의원 24명 중 과반인 12명의 찬성을 얻어야 한다.

한편, 최근 즉각 퇴진 거부 의사를 밝힌 설정 스님에 대한 압박은 계속됐다.

조계종 대한불교조계종 의혹 규명 및 해소위원회도 그저께(14일) 총무원장 설정 스님 관련 의혹 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사실상 용퇴를 촉구했다.

그러나 설정 스님은 이를 거부하면서 정면 돌파 의지를 드러냈다.

설정 스님은 이날 중앙종회 인사말을 통해서도 "저는 종헌과 종법을 위반한 사항이 전혀 없다"며 "종헌종법에 근거한다면 불신임안을 다룰 근거가 전혀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