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연예
김나영, 그때 왜 웃었나... '남편과의 영화같은 첫 만남 뒤로하고 새로운 삶 시작'

사진: 김나영 인스타그램


김나영이 이혼 소식을 전한 가운데 김나영이 남편에 대해 언급한 것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9일 김나영은 자신의 SNS에 "새로운 삶을 시작하려고 한다"며 이혼 소식을 전했다. 이어 김나영의 소속사 측은 "현재 김나영씨는 남편과의 관계를 정리하고 홀로서기 위한 법적 절차를 밟고 있음을 확인하였다"며 "당사자와 자녀들의 명예를 실추시키는 추측성 보도와 댓글은 삼가해주시길 거듭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남편과의 이혼 소식을 전한 김나영은 앞서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 남편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당시 그는 남편과의 첫만남에 대해 "제가 다니던 미용실이 남편 회사랑 가까웠다. 남편이 미용실 앞 커피숍에 있었는데 제가 걸어나오면서 남편을보고 씩 웃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남편이 그게 너무 예뻐보여셔 사람들에게 '김나영을 만날 수 있을까? 연락처 알 수 있을까?' 수소문했다더라"며 여러 지인을 거쳐 자신에게 연락이 닿았고, 결국 결혼하게 됐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