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송이도 예인선 실종자 추정 1명 영광 상낙월도 해상서 숨진 채 발견

송이도 예인선 실종자 추정 1명 영광 상낙월도 해상서 숨진 채 발견

전남 영광 송이도 앞바다에서 풍랑주의보 속에 가라앉은 예인선 승선원 가운데 1명으로 추정되는 익수자가 발견됐다.

풍랑주의보 속 예인선 실종 선원 수색 현장 / [목포해양경찰서 제공]

신원이 파악되지 않은 인물은 호흡과 맥박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16일 목포 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30분께 영광군 상낙월도 북서쪽 400m 해상에서 구명조끼를 착용한 사람을 발견하고 물 밖으로 건져냈다.

해경은 그가 전날 오후 5시 44분께 영광군 낙월면 송이도 남서쪽 2㎞ 해상에서 침수된 부산선적 44t급 예인선 G호 승선원 3명 가운데 1명으로 추정된다.

해경은 경비함정 11척과 항공기 4대, 연안 구조정 1척, 서해특수구조대 등을 투입하고 어업관리단 1척, 민간구조선 5척, 공군 항공기 1대를 동원해 실종자를 찾고 있다.

해경은 수색 구역을 5개에서 7개로 확대하고 오일펜스로 사고지점 주변을 봉쇄하며 해상크레인을 동원해 선체 인양과 유류 이적을 진행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