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목포
목포서 독일로 입양된 청년 "부모님 찾아요"

목포서 독일로 입양된 청년 “부모님 찾아요”
팀 한스타인씨, 1985년 목포항동시장서 발견 뒤 독일로
5차례 귀국해 핏줄 찾았지만 성과 없어, 한국명 김정빈

clip20190425135414
팀한스타인씨의 어릴적 모습.

목포에서 발견된 뒤 독일로 입양된 아기가 훌쩍 자라 청년이 돼 부모와 친척을 간절히 찾고 있다.

25일 목포시 등에 따르면 1985년 2월 목포 항동시장에서 발견돼 공생원(추정)을 거쳐 같은해 10월 독일로 입양된 팀 한스타인 (입양기관에서 지어준 한국명 김정빈)씨가 목포에 있을 것으로 추저되는 친부모와, 친척을 찾아 나섰다.

그는 지난해 2차례를 포함해 지금까지 5차례 귀국해 목포지역에 수천장의 전단을 뿌리며 애써 핏줄을 찾았지만 성과가 없었다.

한스타인 씨가 전주 홀트 재단에서 찾아낸 기록카드에 따르면 발견 일시는 ‘1985년 2월 4일 오후 7시 40분’, 장소는 ‘목포 항동시장 내 충무상회 앞 노상’이다. 발견 당시 나이는 ‘2세’로 추정했고, 옆에 ‘1983년 8월 10일’이라고 적어놨다. 특기 사항에는 ‘상·하의 빨간 옷 착용’이라고만 기록돼 있다.

발견자는 항동파출소에서 근무하던 의무경찰인 김홍섭(당시 23세) 씨다. ‘김정빈’이라는 이름은 목포 접수센터인 ‘모세스’(현 목포공생원으로 추정)에서 지어준 것으로 추정된다.

그의 혈액형은 O형이며, 유전자 검사 결과는 사이트(www.23andme.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그는 독일에서 교육자인 양부모 슬하에서 유복하게 성장했다. 루트비히스하펜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석사과정도 마친 후 현재는 독일의 대기업인 헤리우스 메디컬 사 유럽지역 영업 매니저로 근무하고 있다. 현재 한국독일입양인협회 대표를 맡고 있는 한스타인씨는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북유럽협의회 자문위원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한스타인씨는“친부모님께 멋지게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낳아주셔서 고맙다는 인사를 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와 관련된 작고 사소한 정보라도 알고 있다면 이메일 ‘tim.hanstein@gmail.com’ 또는 카카오톡 아이디 ‘tjb55’로 연락하면 된다.

한편, 목포시는 한스타인 씨의 노력에 힘을 더하기 위해 시 공식 SNS(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등)를 통해서도 그의 사연을 알리고 있다.
목포/김정길 기자 kjk@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