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전남 신성장추진위원회 출범…한전공대 설립 등 논의4대 신성장산업 발전 방안 자문…관학산업계 11명으로 구성

전남 신성장추진위원회 출범…한전공대 설립 등 논의
4대 신성장산업 발전 방안 자문…관학산업계 11명으로 구성
 

17일자 전남신성장추진위원회
15일 롯데호텔서울 에메랄드홀에서 열린 전남 신성장 추진위원회에 참석한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위촉위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이날 위원회에서는 글로벌 에너지신산업과 바이오메디컬 허브 구축,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조성 등 새천년 전남비전을 제안하고 논의했다./전남도 제공

전남의 미래 먹거리산업을 자문할 전남 신성장추진위원회가 15일 롯데호텔 서울에서 출범식을 가졌다.이 위원회는 에너지신산업 등 4대 신성장산업의 발전 방안 마련에 지혜를 모으기로 했다.

이날 출범식에서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민간 위원 10명에게 위촉장을 수여하고, 전남의 신성장 전략산업에 대해 토론했다.

전남 신성장추진위원회는 전남도의 자문기구다. 김영록 도지사가 위원장을 맡고, 민간위원으로 지역 출신 전직 고위관료, 산업계 전현직 CEO, 법조인학계 저명인사 등 11명으로 구성됐다.

참여 위원은 배국환 전 기재부2차관, 윤종록 전 미래부2차관, 이재훈 전 산업부2차관, 김준식 전 포스코 대표이사, 하경진 전 현대삼호중공업 사장, 조순태 전 녹십자 부회장, 송세경 KAIST 위촉 책임연구원, 문승현 전 광주과기원 총장, 소병철 전 법무연수원장, 권희석 서울관광재단 이사장 겸 하나투어 수석 부회장이다.

위원회는 앞으로 전남의 미래 신성장 동력산업 육성에 대한 자문과 함께 국내외 산업정책 동향 및 국내외 중견대기업에 대한 투자유치 자문 역할을 한다.

전남도는 이날 출범식에서 ‘정도 천년, 전남 새천년 비전’이라는 주제로 전남이 앞으로 미래 신성장산업으로 중점 육성할 글로벌 에너지신산업 등 4개 분야 주요 프로젝트를 설명하고, 위원들의 폭 넓은 의견을 수렴했다.

분야별로 글로벌 에너지신산업 육성의 경우 한전공대 설립 및 대형 랜드마크 연구시설 유치, 에너지신산업 클러스터 조성 등을 논의했다. 바이오 메디컬 허브 구축 분야에선 전남첨단의료복합단지 유치 방안을,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구축 분야에선 섬해양 관광산업 육성을 위한 크루즈관광 활성화 방안을, 드론산업 클러스터 조성 분야에선 드론 전후방산업 육성 및 민간투자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또 미래 신성장산업 육성을 위한 신산업 분야 중견대기업 투자유치 방안을 논의했다.

배국환 위원은 “전남만이 가진 청정지역 섬 해양관광, 바이오의약, 휴양산업을 중장기적으로 적극 육성해야 한다”며 “여수, 목포 지역을 크루즈산업을 동북아 거점으로 육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승현·조순태 위원은 전남의 미래를 책임질 인재 육성을 위해 우수 중고등학교와 한전공대 등 특성화 대학 육성을 강조했다. 김준식 위원은 전남지역 미분양 산단을 임대산단으로 전환해 투자유치에 힘쓸 것을 제안했다. 배국환 위원은 세계적 자원인 전남의 갯벌과 천일염을 활용해 미래 전략산업으로 육성할 것을 주문했다. 하경진 위원은 기존 산업인 조선산업 등의 대외 경쟁력을 확보하고 미래 신산업도 조화롭게 육성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영록 도지사는 “전남은 섬해양 등 천혜의 자연자원과 미래 신성장 인프라를 갖춘 기회의 땅”이라며 “전남이 앞으로 100년간 먹고 살 신성장 전략산업에 대한 위원들의 적극적인 의견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김우관 기자 kwg@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우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이승계 2019-05-17 05:39:29

    한전이 전남의 것이 아니고 혁신도시도 전남의 것이 아니지 않은가? 절반은 광주의 것인데 전남이나 나주나 다 전남의 혁신도시 나주의 혁신도시처럼 강조하고 있다.광주의 혁신도시는 없는가? 광주의 혁신도시는 없다는 말인가? 혁신도시 시즌2에서는 그경계를 광주 쪽으로 확실히 가져오자. 광주시민들은 혁신도시의 애정이 서럽다. 다시 강조한다.한전을 포함한 혁신도시의 절반은 광주의 것이다.전남의 것도 나주의 것도 전부가 아닌 전반의 것이다. 행정구역도 나주로 하지말고 절반은 광주로 하든지 해야 한다.너무한다. 광주시민도 생각해 주라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