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연예
프롤린유산균, 섭취시 주의점은? 죽지 않고 장까지 가는 이유 보니

사진=JTBC

프롤린유산균이 죽지 않고 장까지 가는 것으로 전해졌다.

프롤린은 단백질을 구성하는 아미노산 중의 하나다. 일반 유산균이 장까지 도달하지 못하고 죽는데 반해, 프롤린이 포함된 유산균은 장까지 간다. 이유는 프롤린이 온갖 공격에서 유산균을 보호하기 때문이다.

장까지 간 프롤린유산균은 몸의 체중증가를 막고 만성대장증후군을 예방해주며, 체내 독소 유입을 막아준다. 가루나 알약의 형태로 섭취가 가능하며, 샐러드나 물, 요구르트 등에 타서 섭취가 가능하다.

주의할 것은 항생제와 같이 먹으면 안된다는 것이다. 유산균의 90%가 사망하기에 항생제 복용후 4~5시간 후에 섭취해야 효과를 볼 수 있다. 또한 담즙과 위산에 취약하므로 점심이나 저녁보다 아침 공복에 먹는 것이 좋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