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현장
<남도일보 기자현장>‘합의’와 ‘협의’ 사이
<기자현장>‘합의’와 ‘협의’ 사이

박지훈 중·서부취재본부 차장

박지훈
광주 군공항 이전이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말 그대로 ‘시계 제로’로 향하고 있다.

국방부는 최근 무안·영암·신안·해남 등 4개 자치단체를 대상으로 광주 군 공항 이전 후보지 주민 설명회 개최를 요청했지만, 4곳 모두 강한 거부의사와 함께 반대의견을 전남도에 회신했다.

광주공항의 국내선 기능만 무안으로 이전되고 마는 것 아니냐는 우려까지 나오고 있다.

이 문제로 광주시와 전남도의 감정싸움까지 번지고 있다. 가뜩이나 ‘상생’이라는 단어를 쓰기도 무색할 만큼 각종 현안사업을 놓고 광주·전남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마당에 이번 군공항 이전을 놓고 시·도 자치단체장의 입장도 난처하게 놓이게 됐다.

광주시가 내놓은 입장은 아니라고 하지만 ‘전남도가 군공항 이전에 합의했다’는 여론몰이에, 전남도는 즉각 ‘합의가 아닌 협의’라고 강력 반발했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군공항 이전 문제는 주민들의 의견이 가장 중요하다”는 의견을 공식석상이나 언론에 표출한 만큼, 광주시의 입장에서는 섭섭할 수 밖에 없었을 것이다.

그렇다고 전남도가 소극적으로 움직였던 것은 아니다. 워낙 민감한 상황이다 보니 밖으로 표출이 안됐을 뿐, 김영록 지사는 ‘반대 대책위’를 적극적으로 만나는 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고심에 고심을 거듭했다는 것은 이미 알려진 사실이다.

이제 군 공항 이전 문제는 광주시와 전남도가 해결할 수 없는 상황에 직면해 버렸다. 여론을 의식할 수 밖에 없는 두 단체장의 여건상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 안타까운 처지에 놓여버린 것이다.

그렇다고 이 문제를 방치해서는 안된다. 이제 공은 국방부로 넘어갔다. 국방부는 군공항을 이전하는 것이 옳다는 적정 의견을 광주시에 보냈음에도 3년 동안 아무것도 하지 않은 것은 사실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한지 2년이 됐고 100대 국정과제에 광주군공항 이전이 속해있다. 국방부는 각성해야 한다”는 목소리는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