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무안
무안군, 남악신도시 급경사붕괴위험지역 정비 완료

무안군, 남악신도시 급경사붕괴위험지역 정비 완료
총 사업비 31억…지방경찰청 뒷편 급경사지 보강

clip20190612113545
 

전남 무안군은 재해위험 피해우려가 있던 삼향읍 남악리 전남지방경찰청, 중소기업진흥원 후면 급경사지 2개소의 정비 사업을 완료했다고 12일 밝혔다.<사진>

남악신도시 택지개발사업 시행과정에서 만들어진 급경사지는 집중호우 등에 의한 크고 작은 산사태가 수차례 발생돼 인명과 재산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으로 보강이 시급한 상태였다.

이에 군에서는 지난 2016년 5월 19일 삼향읍 남악리 지방경찰청후면, 중소기업진흥원 후면을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으로 지정·고시하고 2017년부터 올해까지 총사업비 31억 원을 투자해 사업을 마무리했다.


격자블록을 지중에 있는 암반에 앵커체를 이용해 고정하고 그 인장력으로 법면을 보강하는 공법으로 사면의 재해 위험요소를 제거했다.

또한, 흙 밀림 센서와 CCTV를 경사면에 설치해 조그만 흙 밀림이라도 발생되면 이를 감지해 알려주고 대피방송을 해주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지방경찰청과 중소기업진흥원 이용객의 안전을 확보했다.

무안군 관계자는 “안전위해요소를 사전에 차단함으로써 안전한 무안군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무안/정태성 기자 cts@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태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