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광주세계수영대회] "‘수영대회 성공’ 필요충분 조건 다 갖췄다"마글리오네 FINA회장·이용섭 위원장 공동 기자회견

“광주수영대회 성공 조건 다 갖췄다”
마글리오네 FINA회장·이용섭 위원장 공동 기자회견
참가 규모 역대 최다·입장권 판매 등 순조…성공 예감

북한 불참은 아쉬움…“광주 대회 좋은 유산으로 남을 것”
 

1면 이용섭
답변하는 이용섭 조직위원장
훌리오 마글리오네 FINA 회장과 이용섭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장이 14일 광주광역시 남부대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 개막 관련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조직위원회 제공

훌리오 마글리오네 국제수영연맹(FINA) 회장과 이용섭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장이 대회 성공을 자신했다.

마글리오네 회장과 이 조직위원장은 14일 오후 남부대 주경기장 MPC(Main Press Center)에서 내외신 기자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공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이 위원장은 “이번 대회에는 역대 세계수영선수권 최다 규모인 194개국, 선수 2천537명 등이 참여해 성공의 조건을 갖췄다”며 “입장권 판매가 목표 금액의 102%(76억4천900만원)를 돌파했고, 개막 후 이틀(12·13일) 동안 경기장을 찾은 관람객도 예상보다 많았다”고 순조로운 대회 출발을 의미하는 숫자를 제시했다.

마글리오네 회장도 “대회 준비와 운영 등 모든 부분에서 만족한다. 한국 국민들의 환대가 FINA 가족들에게 집에 와 있는 것 같은 편안함을 느끼게 한다”며 “수천 명이 경기장을 찾고, 전 세계 수백만 명이 TV와 인터넷으로 이번 대회를 즐기고 있다. 한국 정부, 광주시, 대한수영연맹, 대회 조직위원회가 보여준 열정과 지원에 감사하다”고 밝혔다.


북한이 참가하지 않은 데 대해서는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용섭 위원장은 “(북한의 불참은) ‘아쉽다. 유감이다. 안타깝다’, 이렇게 세 문장으로 정리하고 싶다”며 “한국과 인적, 물적 교류가 없는 나라도 이번 대회에 참가했다. 그런데 가까이 있는 북한 선수들이 오지 않았다. 북한의 불참은 매우 유감이다”고 말했다.

마글리오네 회장은 “수영은 정치와 무관하다. (북한이) 더 높은 수준으로 생각했으면 의미 있는 결정을 내렸을 텐데”라고 안타까워했다.

이 위원장과 마글리오네 회장은 광주 대회가 ‘좋은 유산’으로 남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위원장은 “광주 대회는 기존 시설을 최대한 활용하고, 과도한 투자를 지양했다. 대회가 끝난 뒤 시설 활용문제나 부채 증가 등으로 인한 재정부담 증가 문제가 전혀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번 대회가 끝난 뒤에도 실효성 있는 유산사업을 추진해 ‘수영 도시 광주’. ‘수영 강국 대한민국’으로 발전하는 전기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마글리오네 회장도 “이번 대회는 잊지 못할 축제가 될 것이다. 한국 젊은이들에게도 좋은 유산으로 남을 것”이라고 했다. 특별취재반/정세영 기자 jsy@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