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빛가람 혁신도시
한국농어촌공사, 농촌용수 수질관리 425억 투입

한국농어촌공사, 농촌용수 수질관리 425억 투입
2022년까지 측정망 90개소 구축
신속한 수질오염 대응가능 기대

한국농어촌 공사
한국농어촌공사는 2022년까지 농촌용수수질자동측정망 90개소를 구축할 계획이다(사진은 기존 시료채취를 통한 수질측정모습). /한국농어촌공사 제공

한국농어촌공사(이하 공사)는 ICT기술을 활용, 실시간 수질측정이 가능한 농촌용수 수질자동측정망 구축사업에 오는 2022년까지 총 425억원을 투입한다.

농식품부는 한국판 그린 뉴딜사업으로 이번 사업을 발굴해 지원하게 됐다. 사업 추진 후 수질자동측정장치와 수질정보시스템이 완료되면 저수지 수질의 실시간 관측 뿐 아니라, 다양한 데이터 수집과 활용이 가능해진다. 특히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분석을 통한 수질변화 예측과 사전 예방적 수질관리가 가능하게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공사는 농업용수 수질관리를 위해 1990년부터 수질측정망을 운영하며 저수지 975개소에 대한 분기별 측정과 그 결과를 활용한 수질개선사업을 계속해 오고 있다.

하지만 최근 경제활동과 오염원 유입이 증가되면서 수질오염사고는 2015년 11건에서 2019년에는 43건으로 해마다 늘어나고 있다. 더욱이 수질오염사고 중 유류 오염과 축분 및 오폐수 유입이 46%를 차지하고 있어, 오염사고시 오염원 확인과 이에 따른 신속 대응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이에 공사는 수질오염감시를 위해 우선 올해 저수지 30개소에 자동측정 장치를 구축하고, 오는 2022년까지 총 90개소 360개 지점을 추가 설치한다는 방침이다.

설치대상은 국가 관리 주요 저수지 중 수질오염사고 발생 시 피해 심각성과 규모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선정됐으며, 규모가 큰 저수지부터 우선적으로 설치할 예정이다.

또 공사는 수질관련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활용한 분석을 통해 환경사고를 사전에 예측하고, 선제적으로 수질을 관리할 수 있는 수질관리플랫폼을 구축해 2023년부터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은 “농촌용수 수질자동측정망사업을 시작으로 디지털 기술을 수질관리에 적극 활용함으로써 수질오염사고를 예방하고, 깨끗한 물을 공급해 안전한 친환경농산물을 생산할 수 있는 인프라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중·서부취재본부/심진석 기자 mourn2@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