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아시안컵 일정, 레바논-북한, 오만-투르크메니스탄 경기 베트남 축구 16강 운명 갈라

아시안컵 일정, 레바논-북한, 오만-투르크메니스탄 경기 베트남 축구 16강 운명 갈라

오만-투르크메니스탄, 경기 시간 17일 22시30분, 레바논 북한, 경기시간 18일 01시

아시안컵 조별순위, F조 일본-우즈벡 17일 22시30분, E조 카타르-사우디 아라비아 

17일 오만과 투르크메니스탄, 18일 레바논과 북한 축구 대표팀 경기 결과에 따라 베트남 축구 대표팀의 아시안컵 16강 진출 운명이 갈린다.

2019 AFC 아시안컵 16강 대진표 윤곽이 드러나고 있다.

이번 대회에서는 6개 조의 1∼2위 팀과 3위에 오른 6개국 중 성적이 좋은 4개국이 아시안컵 16강에 진출하게 된다.

A조에서는 개최국 아랍에미리트와 태국 축구 대표팀이, B조에서는 요르단과 지난대회 우승팀 호주, C조에서는 아시안컵 조별리그 최종 3차전에서 중국에 2대0으로 승리한 한국 축구 대표팀과 중국이, D조에서는 이란 이라크가 각각 조별순위 1, 2위를 기록하면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북한 축구 대표팀이 속한 E조는 카타르와 사우디가, 일본 축구 대표팀이 속한 F조 에서는 우즈베키스탄과 일본이 1, 2위를 기록중인 가운데 각각 오늘 최종 3차전을 갖는다.

현재 각조 3위는 A조에서는 바레인(득실차 0), B조 팔레스타인(득실차 -3), C조 키를기스스탄(득실차 0), D조 베트남(득실차 -1)이다.

E조에서는 현재 골득실차 -4로 레바논이 3위, 북한이 -10으로 4위다. F조에서는 오만이 골득실차 -2로 3위, 투르크메니스탄 축구 대표팀이 -5로 4위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대표팀은 바레인(승점 4), 키르기스스탄(승점 3·골 득실 0)에 이어 3위 팀 중 3위에 자리했다.

E조의 레바논과 F조 오만이 1경기를 남겨둬 이들의 최종전 결과에 따라 16강행이 결정된다.

한편 E조 카타르와 사우디 아라비아, F조 일본과 우즈베키스탄은 각조 1, 2위 결정전을 치르게 된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