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연예
송창의 "연기만 생각하던 삶에서 결혼 후 많이 달라져, 가장 소중한 것은 가족"
송창의 “연기만 생각하던 삶에서 결혼 후 많이 달라져, 가장 소중한 것은 가족”

1
bnt 제공
지난 2002년 뮤지컬배우로 데뷔 후 20년 가까운 시간이 지나도록 한결같이 우리 곁에 함께하는 배우 송창의. 스윗한 이미지로 다양한 캐릭터를 넘나들며 연기하는 천생 배우 송창의가 bnt와 만났다.

비욘드클로젯, 에스티코, 프론트(Front), 스텔라 마리나(STELLA MARINA) 등으로 구성된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그는 캐주얼한 무드의 데님과 화이트 셔츠로 심플한 콘셉트를 소화하는가 하면 장난기 넘치는 콘셉트와 버건디 컬러 배경에서 시크하게 진행된 콘셉트까지 소화하며 연기파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어느덧 결혼해 두 돌 딸의 아빠가 된 송창의는 “연기만 생각하던 삶에서 결혼 후 많은 것이 달라졌다. 생각할 것도 많아지고 짊어져야 할 것도 많아졌지만 가장 소중한 가족이 생겼다는 점이 가장 크다”고 말하는 동시에 “원래 가만있는 걸 못 견뎌 하는 아웃도어파다. 운동도 좋아하고 술자리도 좋아하는데 결혼 후 취미생활도 술자리도 많이 줄였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과거 나영석 PD의 예능 출연 제안을 거절해 화제가 되기도 한 그는 “거부감이 있어서 거절했다기보다는 당시 스케줄이 불가피했다. 초연인 뮤지컬 준비를 하는 중이라 도저히 같이할 수가 없었다”고 설명하며 “예능 출연에 대한 생각이 없지는 않지만 내 사생활을 보여드리기보다는 연기자로서의 모습을 주로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대중에게 스윗하고 따뜻한 이미지로 비치는 그의 모습에 아쉬움이 없다는 말을 전했다. “어떤 이미지라도 대중이 기억해 준다는 점이 감사하다. 다만 어떻게 보면 한쪽으로 굳어져 있을 수도 있는 내 이미지와 반대되는, 바꿀 수 있는 새로운 도전에 목마르기도 하다. 모든 배우의 꿈 아닐까”라고 털어놓기도 했다. “주어진 일에 열정을 잃지 않고 나아가고 싶다”는, 곧 데뷔 20년차를 앞둔 그의 말에서 묵묵하게 배우의 길을 걸어가는 송창의의 열정을 읽을 수 있었다.
/오승현 기자 romi0328@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승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