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신안
100원 택시 이어 1천원 여객선 등장

100원 택시 이어 1천원 여객선 등장
신안군, 증도~자은도 1천원 여객선 도입
군민 교통복지 차원 “시범운영후 확대”

전남 신안군이 전국 최초로 ‘1천원 여객선’을 시범 운항한다. 전국 최초로 야간 여객선을 운항하고, 버스 완전공영제를 실시하고 있는 신안군의 천원 여객선은 대중교통 정책의 새로운 지평을 열 것으로 기대된다.

신안군은 오는 14일부터 개최되는 지도 병어축제, 증도 밴댕이축제, 도초 수국축제 기간 동안 여객 요금을 1천원으로 하는 ‘1천원 여객선’을 운항한다고 최근 밝혔다.

운항 항로는 증도-자은도로, 매일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하루 총 8회 운항할 예정이다. 1천원 여객선의 출항 시각은 매시간 정시로, 오전·오후 각각 4회씩 운항한다.

현재 항로의 성인 편도 여객 요금은 3천600원이고, 승용차는 2만원, 중형버스는 12만원, 대형버스는 15만원이다. 하지만 ‘1천원 여객선’의 요금은 성인 1천원, 승용차 2천원, 중형버스 6천원, 대형버스 1만원에 불과하다.

신안군은 이번 시범운항을 통해 1천원 여객선 운항의 전반적인 운용과정을 점검한 뒤 다른 항로에도 점차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섬과 바다라는 불리한 교통 여건 속에도 우리 신안군은 버스 완전공영제와 야간여객선 운항 등 주민들과 섬을 찾는 분들의 ‘이동권 보장’을 위해 앞장서서 노력해왔다”면서 “육지뿐만 아니라 섬에서도 교통은, 그 자체로 복지이자 인권이며 경제인만큼 향후 더욱 혁신적인 대중교통 정책을 적극 실천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신안군은 선진적인 대중교통 정책으로 많은 지자체들의 견학지가 되고 있다. 100년 만에 전국 최초로 야간 여객선을 운항했으며, 정기 여객선 항로가 없는 작은 섬에 ‘도선 공영제’를 시행해 섬 주민들로부터 호응을 받고 있다.
신안/박장균 기자 jkjh112@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장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