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연예
전남문화관광재단 ‘찾아가는 영화관’ 본격 운영
남도 구석구석 ‘찾아가는 영화관’으로 문화 즐겨~

전남문화관광재단, 13일 고흥 연홍도서 영화 상영

12월까지 검사외전·귀향 등 최신 흥행작 들고 가

전남재단_비닐하우스영화관 20151117 (6)
도서지역을 비롯한 농·어촌지역 곳곳에서 영화를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전남문화재단은 도내 문화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찾아가는 영화관’을 진행한다. 사진은 지난해 11월 전남 영암군 군서면 도갑리 희문화창작공간에서 열린 ‘비닐하우스 영화관’ 모습. /전남문화재단 제공
전남도내 영화기반시설이 없는 농·어촌 지역 주민을 위한 이동극장 영화 상영이 본격 시작된다.

전남문화관광재단은 13일 고흥군 연홍도를 시작으로 12월 20일까지 ‘찾아가는 영화관’을 통해 도서지역을 비롯해 면단위 농·어촌 지역까지 도내 곳곳을 찾아간다.

‘찾아가는 영화관’은 도내 문화격차 해소를 위해 농어촌과 영화기반시설이 없는 시·군을 대상으로 지역 내 문화공간을 활용해 ‘찾아가는 이동극장’, ‘섬마을 시네마극장’, ‘추억의 가설극장’ 등 지역의 특성에 맞게 영화관람을 지원하는 맞춤형 프로그램이다.

재단에서는 지난 2011년부터 ‘농한기 찾아가는 DVD 영화상영’, ‘섬마을 가설극장’, ‘찾아가는 영화관’ 등 지금까지 다양한 형태로 ‘찾아가는 영화관’을 운영해 왔으며 이낙연 도지사의 공약사업 중 하나로 선정되면서 지원대상을 기초생활수급자(차상위계층 포함)에서 전남도민으로 확대했다.

이번 찾아가는 영화관은 13일 올해 ‘가고 싶은 섬’으로 선정된 고흥 연홍도(연홍미술관·오후 3시)를 시작으로 22일 화순군(아산복지회관·오후 2시), 27일 강진군(강진아트홀·오후 7시), 8월 17일 담양군(담양문화회관·오후 7시), 8월 25일 나주시(다도면 복지회관·오후 6시30분), 8월 31일 보성군(채동선음악당·오후 7시)과 함평군(엑스포공원 제영상관·오후 4시), 9월 1일 무안군(해제면 주민자치센터·오후 7시), 9월 2일 해남군(우수영 시여객터미널·오후 8시), 9월 22일 신안군(장산초 체육관·미정), 10월 6일 완도군(생영초 체육관·오후 7시), 10월 13일 영암군(마한문화공원·오후 7시)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상영작으로는 최근 상영됐던 ‘탐정 홍길동’과 ‘장수상회’, ‘해어화’, ‘시간이탈자’를 비롯해 ‘검사외전’, ‘귀향’, ‘암살’, ‘조선마술사’,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 등 흥행작품으로 다양하게 준비했다.

이방수 전남문화관광재단 문화예술교육팀장은 “지난해까지 ‘찾아가는 영화관’은 통합이용권 기획사업 일환으로 추진돼 관람대상이 기초생활수급자 등으로 한정됐었지만 올해부터는 도지사 공약사항으로 도비 편성을 통해 사업 대상을 전남도민까지 확대했다”며 “도내 문화격차 해소를 위해 작은 영화관 조차 들어갈 수 없는 산간 오지 및 도서지역, 면 단위 농·어촌지역까지 찾아가는 등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찾아가는 영화관’ 상영을 원하는 시·군은 재단 문화예술교육팀(061-280-5845)으로 문의하면 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재단 홈페이지(http://jact.or.kr/)를 참고하면 된다.
/정희윤 기자 star@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