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KIA 타이거즈 양현종, 일구상 최고 투수상 ‘영예’김기태 감독 지도자상…SK 최정 최고 타자

KIA 양현종, 일구상 최고 투수상 ‘영예’

김기태 감독 지도자상…SK 최정 최고 타자

대상에는 허구연 KBO 야구발전 위원장
 

14면 양현종 김기태
KIA 타이거즈 양현종과 김기태 감독이 2017 휘슬러코리아 일구상 최고 투수와 지도자상을 받는다. /뉴시스

정규시즌·한국시리즈 최우수선수(MVP)를 독식한 양현종(29·KIA 타이거즈)과 홈런왕 최정(30·SK 와이번스)이 2017 휘슬러코리아 일구상 최고 투수와 최고 타자상을 받는다.

한국프로야구 OB 모임인 사단법인 일구회는 14일 11개 부문 일구상 수상자를 선정해 발표했다.

일구회는 일구대상 수상자로 허구연(66) KBO 야구발전 위원회 위원장을 선정했다.

허구연 위원장은 오랜 방송 해설을 해오며 야구계 발전을 위해 노력해왔다. 특히 야구 인프라 개선을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 노후한 야구장을 개선하고, 지자체의 야구장 건립에 자문과 설득을 아끼지 않은 결과 120여개의 야구장 건립이라는 큰 가시적인 성과를 냈다.

정규시즌 20승을 올리고 한국시리즈에서 1승 1세이브를 수확하며 KIA에 우승 트로피를 선물한 양현종은 최고 투수 부문 수상자가 됐다. 특히 양현종은 2014년에도 최고 투수상을 수상한 바 있다. 2년 연속 홈런왕을 차지한 최정은 최고 타자에 올랐다.

형님 리더십이란 유행어를 탄생시키며 온화하고 매서운 지도력으로 팀을 우승시킨 KIA 김기태 감독이 지도자상을, 신인상에는 어린 나이에 선배 투수들을 괴롭히며 뛰어난 기량을 보여준 넥센 이정후가, 의지노력상에는 2006년 2차 4라운드로 입단해 10년 이상 무명생활과 부상을 이겨낸 두산 김강률이 선정됐다.

심판상은 경력 20년을 자랑하는 ‘포청천’ 이영재 KBO 심판위원이, 프런트상에는 팀을 최고 정상으로 이끈 KIA 운영팀이, 특별공로상에는 아마야구의 어린 선수들의 부상 예방을 위해 헌신한 선수촌병원 한경진 재활원장(KBO 육성위원)이 그 공로를 인정받았다.

올해 신설된 고교야구 투수, 타자 MVP에는 배명고 곽빈과 서울고 강백호가 선정됐다. 두 선수 모두 모교가 전국대회에서 우승하는데 기여한 공과 태극마크를 달고 최선을 다한 노력에 높은 점수를 받았다.

2017 휘슬러코리아 일구상 시상식은 12월 12일 오전 11시 서울 리베라호텔 3층 베르사유 홀에서 열린다.

/김영창 수습기자 seo@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문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