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관광 남도 여행
여수 밤바다 여행, 여수 관광객 절반이 1박 2일 체류

여수 밤바다 여행, 여수 관광객 절반이 1박 2일 체류

전남 여수시를 찾는 관광객들은 주로 1박 2일을 머물다 가는 것으로 조사됐다.

19일 여수시가 범민문화재단에 의뢰해 실시한 미래관광정책 용역에 따르면 8∼9월 관광객과 시민 등 1천200명을 대면 및 온라인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 관광객의 56%가 여행 기간을 1박 2일이라고 답했다.

2박 3일은 19%, 당일 관광은 18%로 조사됐다.

여수 해상 케이블카

여행 동기는 '휴가'가 85.5%로 가장 많았고 친지 및 가족방문(5.4%), 레저 스포츠(1.9%)가 뒤를 이었다.

'처음 여수를 방문했다'는 비율이 46.96%로 가장 높았고 2회 방문은 21.6%, 10회 이상 방문은 20.6%에 달했다.

인기 방문지는 오동도(9.3%), 해상케이블카(8.4%), 이순신광장(7.7%), 낭만포차(6.4%), 향일암(5.5%) 순으로 나타났고 선호 음식은 게장백반(18.4%), 돌산갓김치(18%), 서대회(11.3%)였다.

여행은 평균 3.4명이 동행하며 1인당 18만원을 지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