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여수 상포지구, 검찰 상포지구 특혜 의혹 관련 공무원 4명 소환 조사

여수 상포지구, 검찰 상포지구 특혜 의혹 관련 공무원 4명 소환 조사

여수 상포지구 개발업체 대표 등 검찰 소환 불응, 잠적

광주지검 순천지청은 여수시 돌산읍 상포지구 개발사업 특혜 의혹 수사와 관련, 여수시청 공무원을 참고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최근 여수시청 공무원 A씨 등 4명을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해 상포지구 인허가 과정에서 여수시가 특혜를 줬는지에 대해 조사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수시청

여수시 돌산읍 우두리·평사리 일대를 매립해 개발한 상포지구는 1994년 조건부 준공 후 20년 넘도록 방치됐다.

2015년 Y사가 이 용지를 매입하면서 택지개발을 재개했지만, 인허가 과정에서 여수시가 특혜를 준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검찰은 인허가 과정에서 인사 비리가 있었는지를 살펴보기 위해 지난달 28일 인사 업무 담당 부서 등 5곳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상포매립지 개발 과정에서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로 불구속 기소된 개발업자 2명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추가로 혐의를 포착했다.

개발업체 대표인 김모(48)씨와 이사 곽모(40)씨는 검찰 소환에 불응하고 잠적해 지명수배가 내려진 상태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