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빛가람 혁신도시
한전공대 법인 설립 인가 심의 3월로 연기한전, 오는 28일 이사회 열어 해결방안 논의

한전공대 법인 설립 인가 심의 3월로 연기
교육부, 재원마련 근거 부족 이유 보완 요구
한전, 오는 28일 이사회 열어 해결방안 논의
 

0925_한전공대 조감
한전공대 조감도.

오는 28일로 예정됐던 한전공대(가칭) 법인 설립 인가 심의가 3월로 연기했다. 앞서 한전공대 법인 설립 인가가 두차례 보류된 상황에서 또다시 심의 일정이 뒤로 미뤄지자 일각에서는 2022년 3월 개교에 차질을 빚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낳고 있다.

26일 교육부 및 한전 등에 따르면 교육부 대학설립심사위원회는 이달 28일 한전공대 법인 설립 인가 심의를 위한 전체회의를 서울에서 개최할 예정이었지만 한전공대 측이 제출한 일부 서류가 미비하다고 판단, 심의 일자를 내달로 연기했다.

교육부는 한전이 한전공대 설립을 위해 제출한 재원 마련 근거 구체성이 부족하다며 보완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전 이사회는 지난해 8월 한전공대 설립을 위해 해당 법인에 총사업비 6천200억원(잠정) 중 1단계로 600억원가량을 출연하기로 의결한 바 있다.

이와 관련, 한전은 오는 28일 이사회를 열어 법인에 출연할 구체적인 재원 마련 근거를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차일피일 법인 설립 인가 심의가 미뤄지면서 2년 후 예정된 한전공대 개교에도 직·간접적 영향이 있지 않겠느냐 하는 우려가 곳곳에서 터져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이와 관련, 한전 관계자는 “이미 지난해 12월 말 캠퍼스 설계 발주가 이뤄졌고, 교수 선발 등 내부 절차들도 문제없이 진행 중이다. 개교 준비에는 차질이 없을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2022년 3월 개교 예정인 한전공대는 세계 최고 에너지 특화 인재 양성을 목표로 학생 1천명(대학원 600명·학부 400명), 교수 100명을 선발·운영할 계획이다. 중·서부취재본부/심진석 기자 mourn2@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