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국은 지금
대학생 아이디어로 용산상가 도시재생축제 꾸민다

   
 

용산전자상가 일대를 대표하는 지역축제인 '용산 드래곤 페스티벌'이 올해는 대학생들의 상상력 넘치는 아이디어로 꾸며진다.


 서울시는 KT&G 상상Univ.와 공동으로 '제2회 상상, 나의 서울' 마케팅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2일 밝혔다.

 공모접수기한은 20일이다. 1차 심사로 본선에 진출할 10개조를 선정한 뒤 최종 발표를 거쳐 수상작을 결정한다. 우수 아이디어는 검토과정을 거쳐 '용산 드래곤 페스티벌' 프로그램에 반영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이번 축제를 통해 대학생들의 아이디어와 공공·민간 협력을 연계, 용산전자상가 일대 도시재생의 새로운 동력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용산 드래곤 페스티벌은 용산전자상가 상인과 건물주가 주축이 돼 개최하는 지역축제다. 정보기술(IT)과 쇼핑을 즐길 수 있는 축제로 2013년부터 매년 가을 열리고 있다.

 용산전자상가 일대는 2월 서울시가 정하는 중심시가지형 도시재생 활성화지역으로 선정된 바 있다.

 강희은 서울시 재생정책과장은 "용산전자상가 도시재생은 기존 전통산업 활성화를 지원하고 신산업 육성·문화산업 발전을 통해 신(新) 복합문화교류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이라며 "공공·기업의 협력과 대학생들의 참신한 아이디어가 결합돼 용산전자상가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뉴시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사업국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