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5만원권에 밀려…수표 사용 85% 감소카드 결제 늘어도 5만원권 수요는 증가

5만원권 지폐가 등장하고 카드 결제가 늘어나며 10만원권 수표 사용량이 감소하고 있다.

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10만원권 자기앞수표 결제 금액이 하루 평균 470억원로 전년 동기에 비해 24% 감소했다.

5만원권 지폐 발행 직전인 2009년 상반기 3천310억원에 비하면 85%나 감소했다.

10만원권 수표의 일평균 결제금액은 1991년부터 점차 늘어 2007년 4천억원을 넘기도 했다. 그러다가 5만원권이 발행된 이래 10만원권 수표 사용은 꾸준히 감소했다.

5만원권 발행잔액은 8월 말 81조6천640억원으로, 1년 전(71조3천315억원)에 비해 약 10조원 증가했다.

5만원권은 1만원권 보다 더 흔하게 볼 수 있다. 8월 말 기준 시중에 유통되는 5만원권은 모두 16억3천300만장으로 1만원권(15억4천600만장) 보다 많다.

1만원권도 감소 추세다. 1만원권은 1년 전보다 7천800만장 줄었다. 5만원권이 나온 직후인 2009년 8월 23억6천800만장에 비하면 3분의 1이 감소했다.

5만원권은 1천원권(15억4천300만장)과 5천원권(2억6천800만장) 보다도 많다. 올해 2월엔 1천원권, 5월엔 1만원권을 장수 기준으로 추월했다. 5천원권과 1천원권 발행 잔액은 그래도 늘고 있다. 1년 전보다 200만장과 3천200만장 증가했다.

신용카드와 체크카드 등 카드 이용이 늘어나는데도 5만원권 수요는 계속된다. 올해 상반기 신용카드와 선불카드 이용 실적은 하루 평균 2조2천억원으로 작년 동기대비 9.3% 늘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