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광산경찰, 자살기도 40대 가장 구출

광산경찰, 자살기도 40대 가장 구출

40대 가장이 추석 연휴에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다가 가족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목숨을 건졌다.

6일 광주 광산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5분께 광주 광산구 한 둑길에 주차된 승용차 안에서 불이 났다.

차 안에는 A(47)씨가 타고 있었으며 번개탄이 피워져 있었다.

불은 2시간여 만에 차량 대부분을 태우고 진화됐다.

A씨는 출동한 경찰관과 소방대원들에 의해 밖으로 대피해 다행히 큰 부상을 입지는 않았다.

경찰은 앞서 이날 오후 “A씨가 죽으려 한다는 메시지를 남기고 차를 몰고 나갔다”는 가족의 신고를 접수하고 A씨의 행방을 수색 중이었다.

자영업자인 A씨는 거래처들로부터 대금을 제때 받지 못해 명절을 앞두고 직원들의 임금을 지급하는 데도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자신이 사용하던 차량에 번개탄을 피웠지만 주변에 사람이 없는 둑길이어서 공공 위험성이 없는 것으로 보고 방화나 실화 혐의를 적용하지 않고 내사 종결할 방침이다.

/임소연 기자 lsy@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