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남도 라이프 건강정보
생리컵 가격 4만원대, 식약처 판매 허가

생리컵 가격 4만원대, 식약처 판매 허가

교환 주기 2년에 한번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7일 미국에서 제조한 생리컵 ‘페미사이클’(Femmycycle)의 국내 판매를 허가했다.

생리컵의 국내 판매가 허가된 가운데 생리컵 선택 기준이나 유의 사항 등 사용법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생리컵은 인체에 삽입해 생리혈을 받아낼 수 있는 실리콘 재질의 여성용품이다.

생리컵 ‘페미사이클’의 국내 판매가 허가 됐다./ 사진 연합뉴스

식약처는 심사를 통해 세포독성, 피부자극, 제품 중 중금속 등 용출 여부, 내구성, 순도 등을 점검했으며 해당 제품의 안전성을 확보했다. 고 밝혔다.

이번에 국내 최초로 허가된 생리컵은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있는 펨캡(Femcap)사가 제조한 것으로 현재 미국, 캐나다, 유럽 등 10여 개 국에서 판매되고 있다.

생리컵은 신체에 맞는 크기의 제품을 사용해야 한다. 구매 시 본인의 질 입구에서 자궁경부까지의 길이를 검지로 확인해보는 것이 좋다. 

생리컵 사용 전에는 깨끗한 물로 세척한 후 끓는 물에 약 5분간 소독한 뒤 사용해야 하며 전자레인지나 알코올로 소독해서는 안 된다.

사용 후에는 물로 씻어 건조해 보관해야 한다.

생리컵은 통상 최대 12시간까지 사용 가능하다. 사용 시간은 활동량이나 생리혈 양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교차오염을 막기 위해 다른 사람이 쓴 제품을 사용해서는 안 된다. 2년마다 새 제품으로 교환하는 것이 좋다. 

실리콘 알레르기 반응이 있는 사람, 질 내 진균, 세균 감염이 의심되는 사람, 독성쇼크증후군(TSS)을 경험한 사람은 생리컵을 사용하면 안 된다. 

TSS는 황색포도상구균 독소에 의해 발생하는 급성질환으로 고열, 구토, 설사, 어지러움 등을 동반하고 즉시 치료받지 않는 경우 쇼크에 빠질 수 있다.

한편 페미사이클은 국내에서 내년 1월 출시될 전망이다. 3가지 크기로 가격은 4만원 대 초반으로 예상된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