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중국 비트코인 규제,가상화폐 채굴업체 퇴출 명령

중국 비트코인 규제,가상화폐 채굴업체 퇴출 명령

국내 빗썸 세무조사, 코인원 경찰수사, 비트코인 폭락

중국 정부가 지난해 9월 가상화폐 거래소 운영 중단에 이어 비트코인 채굴업체 폐쇄 조치를 실시할 예정이다.

중국은 지난해 9월 가상화폐 발행을 통해 자금을 조달하는 가상화폐공개(ICO)를 불법으로 규정하고 관련 계좌 개설을 금지해 모든 가상화폐 거래소 운영을 중단 시킨 바 있다.

10일 월스트리트저널(WSJ)의 보도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지난 2일 각 지방에 비트코인 채굴 사업을 퇴출시키라고 명령했다.

비트코인 시장이 은밀한 돈 세탁의 통로로 이용되는 등 금융 시스템을 위협하는 요인으로 작용한다는 판단에서다. 

현재 비트코인 채굴에 사용 되는 전 세계 컴퓨터 전력의 80%가 중국에 위치 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비트코인을 전산화하기 위해선 엄청난 양의 전력을 필요로 하는데 전기료 역시 다른 선진국에 비해 저렴하기 때문이다. 

통상 비트코인이 채굴된 뒤 시장에 반영되기까지는 14일 정도가 걸리는데, 이번 규제에 중국 정부가 채굴 전력을 차단할 경우 단기간 비트코인 공급이 마비되면서 막대한 타격이 예상된다.  

실제로 중국의 비트코인 채굴 최대 운영사로 알려졌던 'Bitm ain'은 싱가포르로 본사를 옮겼고, 업계 3위인 BTC.Top 역시 캐나다로, 4위의 'ViaBTC' 역시 미국으로 옮긴 상황이다.

한편 국내에서도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한 압박이 더해지고 있다.

국내 최대규모의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에는 국세청이 세무조사를 들어갔고 세 번째로 큰 코인원은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이러한 중국 규제의 영향을 받은 탓인지,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인 빗썸거래소에 따르면 11일 오전 9시 현재 비트코인 시세는 2040만원까지 폭락했다.

이는 전날보다 193만 원 이상 떨어진 가격으로 연이어 하락세를 걷고 있다. 시가총액 2위인 리플도 전날보다 19% 이상 떨어진 26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