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차관급 인사, 외교부 1차관 조현·2차관 이태호·산업부 차관 정승일·특허청장 박원주·국립외교원장 조세영

차관급 인사, 외교부 1차관 조현·2차관 이태호·산업부 차관 정승일·특허청장 박원주·국립외교원장 조세영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외교부 1차관에 조현(61·외시 13회) 2차관을, 2차관으로 이태호(58·외시 16회) 대통령 비서실 통상비서관을,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으로 정승일(53·행시 33회) 한국가스공사 사장을 각각 임명했다.

또, 특허청장으로는 박원주(54·행시 31회)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을, 국립외교원장으로는 조세영(57·외시 18회) 동서대 국제학부 특임교수 겸 일본연구센터 소장을 임명했다.

미국 뉴욕 방문을 마치고 귀국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이 같은 내용의 차관급 5명에 대해 인사를 단행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브리핑을 통해 발표했다.

조현 외교부 1차관은 정통 외교관으로, 다자외교조정관, 주오스트리아대사, 인도대사 등을 지냈다.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은 다자통상국장, 자유무역협정정책국장 등 통상교섭 분야를 주로 거친 경제통상 전문가다.

정승일 산업부 차관은 자유무역협정정책관, 무역투자실장, 에너지자원실장 등 산업부 내 주요 보직을 두루 거쳤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산업통상자원부 기획조정실장과 산업정책실장, 청와대 산업통상자원비서관을 지낸 정통 관료다.

조세영 국립외교원장은 30년 외교관 생활을 하면서 일본·중국 등 동북아 전문가로 꼽힌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인사에 대해 "차관 인사는 오래전부터 예고해왔고 인사준비가 되는 대로 한다고 했다"라며 "대통령의 남북정상회담과 직접적 연관성은 없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