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태풍 짜미, 24호 태풍 짜미 오키나와 접근...일본 태풍 짜미로 정전 및 공항 폐쇄

태풍 짜미, 24호 태풍 짜미 오키나와 접근...오키나와 지사 선거 사전투표 중지

태풍 현위치 일본 오키나와 70km, 일본 기상청 태풍 예상경로 오키나와 상륙 예보

전국 기상특보, 제주도 남쪽먼바다 태풍주의보, 제주앞바다 풍랑주의보(17시) 

24호 태풍 '짜미'가 29일 오후 일본 서남단 오키나와 나하시 인근 해상에 접근하면서 부상자가 발생하고 정전이 발생하는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29일 오후 5시 태풍 짜미 예상 이동 경로

일본 기상청과 NHK 보도 등에 따르면 강풍과 폭우를 동반한 초강력 태풍 짜미의 영향으로 이날 오후 총 9명의 부상자 발생했다.

또 이날 오후 2시 현재 오키나와현의 34개 시초손(市町村, 기초자치단체)에서 20만 가구가 정전됐다. 이는 오키나와현 전체의 30%를 넘는 것이다. 

오키나와현은 이들을 포함해 총 29개 시초손에 대해 위험한 상황이 발생할 경우 언제든지 대피할 준비를 하도록 요청했다.

일본항공과 전일본공수 등 각 항공사는 오키나와와 가고시마 공항을 이·착륙하는 노선을 중심으로 400편 이상을 결항했다. 

이 가운데 오키나와의 관문인 나하공항은 이날 하루 폐쇄됐다. 

이착륙 예정이던 320편이 모두 결항했고, 공항과 시내를 연결하는 모노레일과 버스도 운행이 중지됐다. 

오는 30일 실시되는 오키나와지사선거 사전투표도 23개 시초손에서 중지됐다.

지난 4일 태풍 제비가 강타하며 활주로가 침수되고 공항이 고립됐던 간사이공항도 30일 오전 일시 활주로를 폐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태풍 짜미는 이날 오키나와를 거쳐 30일과 다음달 1일에는 니시니혼과 히가시니혼, 홋카이도 쪽으로 북상할 것으로 보여 추가 피해가 우려된다.

한편 태풍 짜미의 간접 영향권에 있는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는 태풍주의보가 제주도 앞바다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중이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