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완도 경로당 화재, 방화 추정 수사

완도 경로당 화재, 방화 추정 수사…“휘발유 든 페트병 발견”

전남 완도군 노화읍 경로당에서 80대 노인 2명이 사망한 화재는 방화에 의한 화재로 추정된다고 경찰은 밝혔다.

26일 전남 완도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께 완도군 노화읍 한 경로당에서 주민 A(83)씨가 고의로 경로당 내부에 불을 붙였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 중이다.

경로당 화재 현장에서 휘발유가 들어있었던 1.5리터짜리 페트병 1개가 발견됐다.

경찰은 A씨가 경로당 바닥에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붙였다는 목격자들의 진술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감식과 화재 감식 등을 의뢰할 예정이다.

이 불로 경로당 안에 있던 B(85)씨가 현장에서 숨졌고 A씨는 전신에 3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사망했다.

화재 당시 경로당 안에는 4명이 머물고 있었지만 2명은 밖으로 몸을 피해 다치지 않았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