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유럽 순방…김영록 지사 활약 ‘눈길’

유럽 순방…김영록 지사 활약 ‘눈길’
마리안느·마가렛 고향 티롤주와 우호교류 등 협업 강화
한전공대 설립·운영에 러시아 과학단지 모델 도입 논의

2김지사 스콜코보재단과  교류협력 의향서체결4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김회천 한전부사장, 우윤근 한전공대 광주전남 범시도민지원위원회 고문, 아르카디 드보르코비치 스콜코보재단 이사장이 지난 11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스콜코보재단에서 한전이 설립하는 한전공과대학과 스콜코보 과학기술대학간 에너지 분야 글로벌 우수인재를 양성하는 등 다양한 협력사업 발굴을 위한 교류협력 의향서를 체결했다. /전남도 제공

추석 연휴를 활용해 유럽을 순방 중인 김영록 전남도지사의 활약이 눈길을 끌고 있다.

김 지사는 13일(현지 시각) 오스트리아 티롤주청사를 방문, 군터 플라터 주지사와 회담을 갖고 신재생에너지와 관광산업 등 다양한 분야 교류를 위한 우호교류의향서를 체결했다.

또한 티롤주 출신으로 고흥 소록도에서 한센인을 위해 40여 년을 봉사한 마리안느와 마가렛 두 간호사의 노벨평화상 추천에 대해 설명하고, 적극적인 협력을 요청했다.

티롤주는 알프스산맥 중부에 위치한 지역으로 관광산업이 발달했다.

김영록 도지사는 회담에서 “전라남도와 티롤 주가 우호교류의향서를 체결하게 된 것은 마리안느와 마가렛 간호사 두 분이 만들어준 인연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말했다.

이어 “티롤주는 아름다운 알프스를 가지고 있어 동계올림픽을 두 번 개최할 만큼 관광산업이 발달한 지역이고, 전남은 아름다운 해변과 2천200여개의 빼어난 풍광을 자랑하는 섬을 가지고 있는 지역이어서 관광 여건은 서로 다르지만 교류를 통해 충분한 시너지효과를 낼 수 있다”며 “관광뿐 아니라 앞으로 다양한 분야의 교류를 통해 상호발전에 협력하자”고 제안했다.

김 지사는 이어 군터 플라터 주지사와 함께 인스부르크 요양원을 방문해 마리안느와 마가렛을 만났다.

김지사, 오스트리아 방문 마리안느 마가렛 위문
유럽을 순방 중인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13일(현지 시간) 오스트리아 티롤주 인스부르크를 방문, 고흥군 소록도에서 40여 년간 한센병 환자들과 그 가족을 사랑으로 돌보다 고향으로 돌아간 마리안느 스퇴거(왼쪽 세번째)와 마가렛 피사렉(왼쪽 두 번째) 두 간호사를 만나 소록도에서 헌신적으로 봉사 해 준데 대해 감사의 뜻을 전했다. 사진 오른쪽이 티롤주 군터 플라터 지사.

김 지사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마리안느와 마가렛 노벨평화상 후보 추천에 오스트리아 국민들도 동참해 줄 것을 부탁했다.

이에 앞서 김 지사는 11일(현지 시각)러시아 최대 과학 첨단기술단지인 스콜코보 혁신센터를 방문, 한전공대 설립·운영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향후 교류 협력을 약속했다.

김 지사는 김회천 한전 부사장, 한전공대 광주·전남 범시도민지원위원회 고문인 우윤근 전 러시아 대사 등과 함께 스콜코보 혁신센터에서 아르카디 드보르코비치 스콜코보 재단 이사장을 만나 의견을 교환했다.

특히 전남도-한전-스콜코보 세 기관이 교류의향서를 체결했다. 앞으로 에너지 분야 글로벌 우수 인재 양성과 IT·바이오 분야 연구 개발·창업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러시아 스콜코보 혁신센터는 IT·에너지 효율·바이오 및 의료기술·항공기술 등 산업 클러스터를 중심으로 급격히 성장하면서 러시아의 실리콘밸리로 불린다.

김 지사는 자리를 함께 한 한전 관계자들과 한전공대 운영과 비전에 ‘러시아 스콜코보 모델’을 도입하는 방안을 협의했다.

김 지사는 이어 러시아 우주박물관을 방문, 나탈리아 아르츄히나 관장과 회담하고 항공 분야 꿈나무 육성을 위한 청소년 교류와 체험 행사, 관광 활성화 방안 등에서 교류 협력을 제안했다.

김 지사는 전남의 새 천년 비전 ‘청정 전남, 블루 이코노미’의 전략 프로젝트 가운데 하나인 ‘블루 농수산’ 추진 방안 모색에도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김우관 기자 kwg@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우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