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와이스 레이팅스, 코인 등급 발표 막으려 한국 해커 '사이버공격'

와이스 레이팅스, 코인 등급 발표 막으려 한국 해커 '사이버공격'

코인등급, 가상화폐 등급 발표, 이더리움 B등급, 비트코인 C+

미국 신용평가사 '와이스 레이팅스'가 가상화폐에 처음으로 코인등급을 매겨 발표했다.

와이스 레이팅스의 코인 등급 발표를 막으려고 한국의 해커들은 사이버 공격을 한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미국 독립 신용평가사 와이스 레이팅스(Weiss Ratings)가 비트코인과 암호화폐 등 가상통화에 대한 신용등급을 발표했다.

이어 와이스 레이팅스는 한국인 해커들의 사이버 공격이 있었다고 밝혔다.

미국 독립 신용평가사 와이스레이팅스(Weiss Ratings)가 24일(현지시각) '신용등급 발표를 저지하기 위한 한국의사이버 공격이 실패했다'는 글을 올렸다. /사진=와이스레이팅스 홈페이지

24일(현지시간) 와이스 레이팅스는 자신의 홈페이지에 '신용등급 발표를 저지하기 위한 한국의 사이버 공격이 실패했다'는 글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와이스 레이팅스 측은 "우리는 한국의 엄청난 사이버 공격에도 불구하고, 오늘 각종 암호화폐에 대한 첫번째 신용등급을 발표하게 됐다"면서 "한국 공격을 밤새 막아냈다"고 전했다.

이들은 그 증거로 "한국인들의 SNS(사회연결망서비스)에 '와이트 레이팅스 홈페이지 서버를 다운시키자'는 글이 다수 올라왔다"는 점을 들었다.

와이스레이팅스 설립자 마틴 D.와이스 박사는 이런 현상에 대해 "(사이버공격을 한 한국인들은) 본인들이 투자했거나 선호하는 암호화폐에 대해 부정적인 등급이 발표되는 것을 두려워해 등급 발표를 방해하려고 한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와이스 레이팅스는 업계 최초로 가상통화의 등급을 매겼다며 시가총액 기준으로 세계 최대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에 대해 'C+', 시총 2위인 이더리움에 대해서는 'B' 등급을 매겼다.

와이스 레이팅스는 모두 74개의 가상화폐에 대해 등급을 매겼지만 'A' 등급을 받은 가상화폐는 하나도 없었다.

이더리움과 EOS가 그나마 가장 높은 'B'를 받았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