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전남 담양 용소·신안 대리 당숲 국가산림문화자산 지정

전남 담양 용소·신안 대리 당숲 국가산림문화자산 지정

전남도는 담양 용소와 신안 대리 당숲이 산림청으로부터 국가산림문화자산으로 최종 고시됐다고 14일 밝혔다.

이에따라 전남지역에는 국가산림문화자산이 담양 메타세쿼이아 가로수길, 완도수목원 가시나무 숯가마터, 해남 관두산 풍혈 및 샘, 나주 불회사 비자나무와 차나무숲, 유달산 저수·저사댐과 사방시설, 고흥 나로도 편백숲, 신안 반월 당숲 등 7개소와 이번에 지정된 담양 용소, 신안 대리 당숲 등 총 9개로 전국에서 가장 많다.

전남 담양 용소는 우리나라 4대강의 하나인 영산강 물줄기가 처음 시작되는 곳이다. 전남지역 산림과 대지를 지나 바다로 흘러가는 전남지역 생명의 출발점으로서 보존가치가 높다.

소나무, 참나무, 단풍나무 등 혼효림이 울창하고, 다양한 야생화가 서식하는 등 산림종 다양성이 풍부하고 생태계가 잘 보전돼 있다. 원시생태숲으로의 역할 또한 커 2004년부터 담양군에서는 가마골생태공원으로 관리하고 있다.

신안 대리 당숲은 바닷가 지역에는 드문 소사나무 천연 군락지 마을숲이다. 마을의 안녕을 기원하는 당제를 지내는 등 섬 문화유적으로서 그 가치를 인정받아 국가문화자산으로 최종 지정·고시됐다.

숲에 있는 대리당에는 하의덕봉산후토신(荷衣德鳳山后土神), 후직신(后稷神), 구룡신(句龍神), 주조기신(周祖棄神), 풍백신(風伯神), 우사)(雨神), 운신(雲神), 7신을 모시고 있다.

대리당은 유풍(儒風)이 결합된 독특한 당제문화로 하의도 대표 유학자인 초암 김연(1883~1959) 선생이 당제를 직접 주관해 마을의 안녕을 기원하고 마을주민의 결속을 다졌다.

국가산림문화자산은 지난 2014년부터 산림과 관련돼 역사적 보존가치가 큰 숲, 나무, 표석 등 유·무형의 자산을 국가 차원에서 체계적으로 보존·관리하기 위한 것이다.

매년 산림청 국가산림문화자산 심사위원회의 서류심사, 현장심사를 통해 지정하고 있다.

국가산림문화자산으로 등록된 자원들은 보호시설 설치와 보전·관리를 위한 사업비를 국가로부터 지원받을 수 있고, 지역 교육·관광자원으로 활용된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