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보성
보성군 '초암정원' 전남도 민간정원 등록

보성군 '초암정원' 전남도 민간정원 등록

전남 보성 '초암정원'이 전남도 민간정원 제3호로 등록됐다.

보성군 득량면 오봉리 초암마을에 있는 초암정원은 이곳에 거주하는 김재기(78)씨 개인소유 정원이다.

김씨가 4만7천㎡ 산림과 농경지를 활용해 구실잣밤나무, 참가시나무, 목서, 애기동백, 편백, 대나무 등 다양한 난대수종을 심어 평생을 가꿔온 정원이다.

초암공원은 개인 정원이긴 하지만 누구에게나 개방하고 있다. 계단이 없는 완만한 잔디와 흙길로 이루어져 어린이, 노약자들도 편안하게 둘러 볼 수 있도록 했다.

정원 마루에 오르면 탁 트인 예당평야와 득량만, 오봉산을 조망할 수 있다.

보성군은 전남도 민간정원 지정을 계기로 내년에 초암정원과 전통한옥의 아름다움이 고스란히 남아 있는 강골한옥마을을 연계한 2.3㎞의 숲길을 개설할 계획이다.

또 예당평야와 득량만 일대에 전망대를 설치하고 난대수종과 야생화를 심는 '난대숲 조성사업'을 추진해 초암정원 인근을 관광지로 조성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