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연예
군함도, 김수안 부일영화상 최연소 여우조연상

군함도, 김수안 부일영화상 최연소 여우조연상

부일영화제 택시운전사 최우수영화상, 송강호남우주연상, 윤여정 여우주연상

영화 군함도에서 열연을 보여준 김수안(12)이 최연소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김수안은 지난 13일 부산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제26회 부일영화상' 시상식에서 최연소의 나이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부일영화상은 지난 1958년 출범한 국내 첫 영화상이다. 

김수연은 수상 소감을 통해 "그냥 돼지국밥 먹고 구경하고 가려고 했는 데 상까지 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군함도'에 함께 출연한 (송)중기 오빠의 결혼도 축하드린다"며 "열심히 만들어주신 스태프분들께도 감사드린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부일영화상의 최우수영화상은 '택시운전사'에게 돌아갔다.

남우주연상은 송강호(택시운전사), 여우주연상은 윤여정(죽여주는 여자), 최우수감독상은 김성수(아수라), 남우조연상은 김희원(불한당)이 받았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but 2017-10-14 19:46:07

    '부일영화제 택시운전사 최우수영화상, 송강호남우주연상'
    음~글쎄.. 나와 다를 수 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