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갤럭시 노트8, 이란은 되고... 북한은 안돼

갤럭시 노트8, 이란은 되고... 북한은 안돼

IOC 이란 선수단에 갤럭시 노트8 조건없이 지급, 북한 선수단엔 안돼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한 이란 선수단이 삼성전자가 제공하는 ‘갤럭시노트8 올림픽 에디션’을 반납조건 없이 받게 됐다.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9일 “IOC에서 이란 선수 4명에게 지급하기로 했던 갤럭시노트8을 반납하는 조건 없이 받아갈 수 있도록 결정했다”며 “조직위가 보관해온 제품을 이란 선수단에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IOC는 이란이 유엔 제재 대상국이라는 이유로 갤럭스노트8 지급을 보류해왔다.

외신 보도에 따르면 이란 정부는 김승호 이란 주재 한국 대사를 소환해 "삼성의 조치가 올림픽 정신에 어긋난다"며 이의를 제기했고, 이에 김 대사는 유감을 표하면서 "삼성과 한국 정부는 이번 결정에 아무런 역할을 하지 않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란에서는 이란 선수단에 갤럭시 노트8을 지급하지 않는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삼성제품 불매운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IOC는 대변인 성명을 통해 “이란 선수단은 갤럭시노트8을 대회가 끝나도 가져갈 수 있도록 했다”고 공식발표했다. 

하지만 조직위는 “북한은 여전히 지급 대상에서 제외된다. (스마트폰을) 반납조건으로 주겠다고 했지만 수령을 거부했다”고 덧붙였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공식 파트너인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8 올림픽 에디션’ 4000대를 올림픽 참가 선수단과 IOC 관계자 전원에게 제공한다.

하지만 북한 선수들의 경우 갤럭시노트8을 지급하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를 위반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면서 지급을 미뤄고 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