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IT/과학
개기월식, 천문연구원 주말 개기월식 예고...27일 '화성의 충'

개기월식, 천문연구원 주말 개기월식 예고...다음 개기 월식, 2021년 5월 26일

개기월식 시간, 28일 오전 2시13분에 반영식 시작~완전히 가려지는 개기식은 오전 4시30분

27일 '화성의 충', 화성까지의 거리, 가장 가까워지는 31일 가장 큰 화성을 볼 수 있다

한국천문연구원은 주말(28일) 새벽 달이 지구의 그림자에 가려지는 개기월식 현상이 일어난다고 밝혔다.

개기월식은 태양과 지구, 달이 일직선상에 위치하면서 달이 지구의 그림자 속으로 들어가 일부 또는 전부가 가려지는 현상이다.

이번 월식은 달 전체가 지구 그림자에 가려지는 개기월식으로 지난 1월 31일 이후 올해 두 번째다.

개기월식은 28일 오전 2시13분에 반영식이 시작돼 오전 3시24분에는 지구 본그림자 속으로 들어가는 부분식이 시작된다.  

완전히 가려지는 개기식은 이날 오전 4시30분에 시작해 오전 6시14분에 종료된다. 하지만 오전 5시37분에 달이 지기 때문에 개기식의 전 과정을 볼 수는 없다.

우리나라에서 볼 수 있는 다음 월식은 2019년 7월 17일 새벽 부분월식이며 개기월식은 2021년 5월 26일 저녁에 진행된다.  

한편 오늘(27일) 오후 2시에는 화성이 지구와 가까워 지면서 충에 위치한다.

행성의 충이란 태양과 행성(외행성) 사이를 지구가 지나가면서 지구에서 봤을 때 행성이 태양의 정반대 방향에 위치하는 것으로 보통 행성은 충일 때 지구와 가장 가까워져 천체망원경으로 볼 경우 가장 크게 볼 수 있다.  

27일 지구와 화성까지 거리는 5776만8016km며 31일 오후 5시에는 5758만9633km로 이번 주기에서 가장 가까워져 31일 가장 큰 화성을 볼 수 있다.

이는 지구와 화성이 서로 다른 타원궤도로 공전하고 있어 두 행성의 진행 방향이 기울어져 있기 때문이라고 천문연구원은 설명했다.  

다음 화성의 충은 2020년 10월 14일이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