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광주시 내년 예산 역대 최대 5조 7천억 편성올해 比 6천290억 원 증액·일자리 9천242억원 늘어

광주시 내년 예산 역대 최대 5조 7천억 편성
올해 比 6천290억 원 증액·일자리 9천242억원 늘어
AI중심도시·광주형 일자리 등 미래산업 집중 투자
 

광주광역시청 청사 전경.
광주광역시청 청사 전경./남도일보 자료사진

광주광역시는 11일 올해 예산보다 6천290억원 늘어난 5조7천120억원 규모의 2020년 예산안을 시의회에 제출했다. 일반 회계 4조5천670억원, 특별 회계 1조1천450억원으로 올해보다 12.4% 증액된 역대 최대 규모다.


내년 지방세와 세외수입은 1천858억원(9.9%) 증액된 2조564억원, 국고 보조금과 지방교부세는 올해 대비 3천293억원(12.6%) 늘어난 2조9천356억원을 반영했다.

분야별로 사회복지·보건 예산이 39.8%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교통 및 물류가 25.1%, 공공질서 및 안전이 23.9%, 환경이 19.4% 순이다. 일반 공공행정은 7.6%, 교육예산은 11.3%, 문화 및 관광이 7.6%, 경제예산이 5.9%로 보합세를 유지했다.

세출예산은 풍요로운 광주, 따뜻한 광주, 품격있는 광주, 안전하고 편안한 광주, 4차 산업혁명 선도도시 광주 등 5대 분야를 중심으로 좋은 일자리와 경제 활성화, 민생안전 분야에 중점 투자했다.

광주형 인공지능(AI)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고, 인공지능 중심도시 광주 만들기를 위해 정부예산 426억원 등 502억원을 투입한다. 특히 광주형일자리 지원에 274억원을 반영해 노사상생과 사회대통합의 모델로 주목받고 있는 광주글로벌모터스 공장 설립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노사동반성장 지원센터 건립 98억원, 빛그린산단 개방형 체육관 건립 40억원, 노동인권회관 건립 20억원, 광주형일자리 맞춤형 직업교육 5억원, 공동 직장어린이집 건립 2억원을 투입한다.

광주시정의 핵심과제인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한 예산은 올해 본예산 8천83억원 대비 1천159억원(14.3%) 증액된 9천242억원을 반영했다. 광주의 미래 먹거리를 책임질 11대 대표산업 육성을 위해 830억원을 책정했다.

친환경자동차산업 339억원, 문화콘텐츠산업 219억원, 스마트 뿌리산업 56억원, 의료·헬스케어산업 46억원, 에너지·수소산업 41억원, 에어가전·공기산업 37억원, 관광산업 28억원 등이다.

지난 9월 착공식을 가진 도시철도 2호선 건설비용 2조1천761억원 중 내년 예산으로 1천17억원을 반영했다.

청년 구직활동 지원을 위한 광주청년드림수당 32억원, 하남산단 노동자 작업복 세탁소 운영 9억원, 초·중·고교 및 유치원 무상급식 102억원, 세계수영대회 레거시사업 13억원 등의 예산도 책정했다.

광주시의 지방채무는 2020년 8천292억원으로 2016년 9천550억원 대비 1천258억원 감소하면서 채무비율이 13.3%로 전망된다.

내년도 시민참여예산은 올해 상반기 공모를 통해 총 620개 사업, 1천184억원을 접수했으며 심의를 통해 총 37건, 79억원으로 확정했다.

김광휘 시 기획조정실장은 “역대 최대 규모의 확대 재정으로 핵심 사업에 집중적으로 투자하기로 했다”며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고 실질적인 시민 삶의 질이 향상하도록 재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정세영 기자 jsy@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